종단소식 1 Page

 

종단소식 목록

Total 86건 1 페이지
08102021

한국불교조계종 약천사 회주 동산스님

한국불교조계종 약천사 회주 동산스님**********************************동산 스님은 법상에 올라 말씀하시길“구모당중(龜毛堂中)에 제옥마(啼玉馬)하니토각교상(兎角橋上)에 주철우(走鐵牛)로다석인(石人)은 수미(須彌)에서 타금고(打金鼓)하고목녀(木女)는 해저(海底)에서 취무가(醉舞歌)로다.거북이 털로 만든 집 가운데서 옥으로 만든 말이 울부짖고토끼뿔로 만든 다리 위에서 쇠로 만든 소가 달아난다.돌로 만든 사람이 수미산에서 금북을 치니술취해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더라”고 했다.동산 스님은 “이 게송을 분명히 알 것 …

08102021

한국불교조계종 중흥사 서경스님

​한국불교조계종 중흥사 서경스님**************************도(道)란 무엇인가? 도란 구경(究境)이라는 뜻이요, 번뇌를 끊어 없앤 덕(德)을 말한다. 그러나 번뇌를 끊어 없애는 것과 번뇌를 내지 않는 것과는 구별된다. 번뇌를 끊어 없앰은 이미 번뇌가 일어난 것을 끊는 것을 말함이요, 번뇌를 내지 않는 것은 번뇌가 일어나기 전에 번뇌를 막아 일어나지 않는 것을 말한다. 그러기에 전자는 지나간 것을 바라보고 하는 말이어서 그 뜻이 아직 부족하여 보살이라 말하고, 후자는 뒤에 있는 결과를 바라보는 말이어서 그 뜻이 …

03052021

⁠한국불교조계종 지리산 대아라한정사 송오대종사

한국불교조계종 지리산 대아라한정사 송오대종사********************************“거울로 거울을 비치듯, 공(空)으로 공을 통과하듯 무(無)로 무를 씻고 빛으로 빛을 비치니 다만 사랑이 드러나고 자비가 드러나고 진리만이 드러난다.”는 송오 스님, 그는 무자성(無自性)의 진리로 묘촉(妙觸)의 경계를 노래했다. 제법은 모두 인연소생이며, 법에 따라서 나고 법에 따라서 간다는 송오 스님. 그는 그래서 무자성을 확철히 깨친 시대의 법기로 회자되고 있다. 무자성이니 가는 것도 없고 오는 것도 없다. 무거래다. 무소득이다…

03052021

한국불교조계종 하동 보광사 보현스님

한국불교조계종 하동 보광사 보현스님***************************걸어다니는 지장 보살 지장대성의 화신 보현 스님, 그는 지상대성님의 위신력으로 잠깐만 우러러 뵙고 예배하여도 한량없는 무량공덕을 성취하고 자신이 지은 죄업이 소멸되어 즉신성불한 원칙을 설파하고 있다. 보현 스님은 지장보살님 같이 영가천도는 물론 백천가지의 부사의한 신통력으로 죄많은 중생들의 빈곤, 재앙, 질병 등 모든 고통으로부터 구제시켜 지혜와 자비의 신행생활로 인도하고 있다.특히 예토세계 남염부제 중생들에게 현세의 고난을 다음 세상 미륵부처님이 나…

03052021

한국불교조계종 약명사 호산스님

한국불교조계종 약명사 호산스님****************************호산 스님. 그는 신심이 견고하여 성불의 원력을 세운 시대의 법기로 평가되고 있다. 탐진치를 버리고 구름처럼 물처럼 사해팔방을 내 집처럼 돌아다니며 두타행과 운수납자의 길을 개척하며 고행을 낙을 삼고 자선은 무사태평한 견지를 성취했다. 향덕 스님은 하루는 꿈 속에서 어느 대사가 “내가 이제 여래의 성희를 알고 보니 여래가 이제 내 몸 가운데 있도다. 나와 여래는 다를 바가 없으니 여래가 곧 나의 이 진여성임을 알겠도다”는 게송 지어주어 발심 득도했다.호산…

16032021

군위 극락사 성묵스님

한국불교조계종 군위 극락사 성묵스님************************성묵 스님은 말씀하시되 “호두용신혜(虎頭龍身兮)여 십자가두(十字街頭)에 칠종팔횡(七縱八橫)하며 불두노각혜(佛頭驢脚兮)여 천붕해갈(天崩海竭)하고 유조유용유빈주(有照有用有賓主)하고 사두귀면혜(蛇頭鬼面兮)여 조타삼천(朝打三千)하고 모타팔백(暮打八百)이로다. 시심시절(是甚時節)하고 석인도출삼문외(石人跳出三門外)하니 목녀포소소가가(木女抛簫笑呵呵)로다.”범대가리에 용의 몸이여, 십자거리에서 비틀거리며 부처님 머리에 나귀의 다리여, 하늘이 무너지고 바다가 마르며 일월이…

28102019

한국불교조계종 건국사 주지 덕송스님

한국불교조계종 건국사 주지 덕송스님법열의 맛에 취하면 반드시 모든 소원 성취 *********************************************하늘의 법도와 땅의 징험(徵驗)으로 인간을 살펴 대자대비 하오신 불보살님들께서 구호(救護)의 길상으로 생전에 지은 죄를 모두 없애주시므로 우리들은 촛불 밝히고 향의 연기 맑게 토해 내니 바라는 소원 모두 성취케하여 주시옵소서!​백 천 만 겁으로 쌓이고 쌓인 죄가 하늘 끝까지 땅속끝까지 다하고 다했으므로 해마다 년년히 참회하고 또 참회하오니 묵은 업을 점점 녹이여 모두 소멸케 하…

28102019

한국불교 조계종 천일암 영산스님

한국불교 조계종 천일암 영산스님물을 구하고자 한다면 우물을 파야 한다. *********************************십이월의 차가운 하늘에 초생달이 서산 넘어로 떨어지니 새벽녘에 별들은 유난히 반짝이며 남극성과 북극성이 찬란히 빛나 서로 멀리서 비추울 때 하늘을 바라보니 홀로서 반짝반짝 빛나 사방을 비추우면서 텅빈 허공가운데 항상 자리하고 은하계에서 덜어지지 않는 것과 같아 ㅂ처님께서 큰 도를 성취하셨으니 마치 저 하늘의 샛별처럼 많은 별들 가운데서 가장 으뜸인 것과 같이 인간 천상 가운데에 가장 빛나는 성자(聖者)가…

28102019

한국불교 조계종 봉림사 주지 자현스님

한국불교 조계종 봉림사 주지 자현스님 사상(四相)의 구름이 흩어지면 진실한 성품 나온다.****************************************"사상(四相)의 구름이 흩어지면 하나의 진실한 성품자리가 훤하게 나타날 것이니 이는 마치 바다가 맑고 잔잔하면 만상(萬象)이 비추움과 같고 저 허공이 맑고 훤하면 만 가지 물상(物象)이 드러남과 같으며 애욕의 뿌리가 말라 버리고 괴로움의 싹이 시들어 버린면 크고 적음을 따지지 않고 모두가 한 길로 다함께 성인의 법의 숲풀에 들게 될 것입니다.""아침 해(日)가 처음 떠오르면 …

02062020

한국불교조계종 박단사 주지 혜민 스님

한국불교조계종 박단사 주지 혜민 스님**************************자기본심이 자성불임을 증득하면 그대가 바로 부처나뭇가지에 새순이 돋고 꽃향기 진하게 물결치는 부처님오신날입니다.우주 삼라만상이 새로운 활력으로 새 생명을 잉태하고 인류사의 대 스승이자 성인이신 부처님의 탄신을 흥겹게 봉축하고 있습니다.한없는 자비와 복덕과 지혜로 이 땅에 오신 부처님께서는 일생토록 무명에 빠진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원만 구족한 지혜를 몸소 깨달아 일깨워 주시고, 동체대비의 크신 자비로 탐·진·치 삼독에 물든 중생을 제도하는 데 온힘을 …

28102019

한국불교 조계종 구룡사 주지 혜산 스님

한국불교 조계종 구룡사 주지 혜산 스님 49재 영가 법문********************나이 칠십 여 년동안 세상에 삶이 꿈과 같고 환(幻)과 같고 공중의 꽃과 같은 허망한 인생사 공중에서 까마귀 우는 소리도 들리지 않았는데 불행하게도 세상 인연 다 끝이 났도다. ​만리 허공에 구름 한점 없으니 한가닥 돌아갈 길이 하늘 끝까지 통하므로 동서 사방 곳곳이 다 돌아갈 길이며 온통 시방세계가 본래의 고향 땅이로다!​세상에 누가 죽지 않고 오래도록 산다 하든가? 죽는 일이란? 옛으로 돌아가고 참으로 돌아가며 평등의 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28102019

한국불교 조계종 약수암 주지 진성스님

한국불교 조계종 약수암 주지 진성스님부처가 본래 마음이고 마음이 본래 부처다.*********************************************마음이 생기면 따라서 죄업(罪業)도 생긴 것이므로 문득 이 때를 당하여 만약 무심(無心)을 낸다면 또한 밖의 경계도 없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본래 마음과 밖의 경계는 마치 체상(體相)과 그림자와 같으니 애오라지 형체가 없다면 어찌 그림자가 있겠습니까?​마치 마음이란? 노래 모르는 가수와 같고 뜻이란? 악기를 연주하는 악사와 같은 것이므로 만약에 노래 부르는 가수가 없다면 악기…

28052020

사)한국불교조계종 특임원장 녹원스님

사)한국불교조계종 특임원장 삼봉사 주지 녹원스님****************************​꿈속의 나와 지금의 나는 어떠한 차이가 있는가?몸은 일시적인 가짜 나요, 마음은 영원한 진짜 나인 것이다삼봉사 주지 녹원 스님은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특집 인터뷰에서“어느 것을‘나’라 하는가를 물으면 누구나‘자기 자신’이라고들 말한다. 물론 그것이 내가 아닌 것은 아니다. ‘참 나(眞我)’‘거짓나(假我)’가 있는데‘참 나’는 육신의 구속을 받지 않는다. 여러분이 꿈꿀 때 꿈 속에서도 산과 물과 친구와 온갖 사물들이 갖추어져…

28102019

한국불교조계종 지장암 주지 혜선스님

한국불교조계종 지장암 주지 혜선스님분별심 버리고 법문 도달하면 참된 여래의 경지 개척한다. ****************************************************도보로 걷고 버스나 택시 및 승용차로 얼마나 많이 자주 다니며 쉬지 않고 이곳 저곳 찾아 물어서 오고 물어서 가면서 자기의 소원을 발하고자 힘든 줄도 몰랐지만 마음에 깨달음은 얻지 못하고 오히려 분별과 망상만 더 초래 하였도다!​왜냐하면 중생이란? 갖가지 경계에서 자기 마음이 나타낸 것임을 알지 못하므로 허망에 집착하여 온갖 분별심을 일으켜 있다 없다…

02062020

한국불교조계종 종정 성해 스님

사단법인 한국불교조계종 종정 성해 스님“불법의 근본은 나를 낮추는 것 스스로 마음의 법당을 밝혀야”***********************************“만약에 부처님과 조사들의 열반지를 알고자 한다면 서산에 해가 지니 동산에 달이 뜬다.”이것은 일반 불자들이 이 알기 어려운 말입니다. 그것을 알고자 한다면 먼저 하심(下心)하는 자존심을 버려야 하는 것입니다. 그걸 버려야 본래 마음이 저절로 밝아지는 것입니다. 불법의 근본은 나를 낮추는 것입니다.나를 낮추면 결국 어떠한 불사도 잘 할 수 있는 것입니다. 나를 낮추면 그것은…